RadarURL
Skip to content
조회 수 4925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1212_img012.jpg

인생에 있어 신분이 변화하는 계기 혹은 사건은 대부분 20대에 몰려있다.

나 역시 20대, 그 짧은 10년을 소년에서 청년으로, 어른으로. 학생에서 군인으로 회사원으로 또 한 가정의 가장으로 정신없이 변신하며 살았다. 나는 스물 다섯에 만난 여자와 결혼을 했고 스물 여섯에 택한 직업
에 여태 종사하고 있다. 스무살의 선택으로 평생을 살게 되버린 거다. 이십대의 선택은 그래서 중요하다. 대학시절 두번의 연애를 각각 6년씩 했다. 첫번째 여자는 군복무시절 다른곳으로 시집가버렸고 두번째
 만난 여자가 지금의 아내다.

20대의 전반부는 새털처럼 가벼웠고 후반부는 콘크리트처럼 무겁고 단단했다. 누구나처럼 입시 터널을 
통과한 자의 자유를 만끽하며 20대를 출발했다. 당시 시대상황상 대학생의 30%는 소위 운동권 – 가담
(?)의 정도엔 차이가 있지만 - 이었고
30%는 공부벌레였고, 마지막 30% 는 당시 처음 나온 용어인 오렌지 족, 혹은 오렌지 족이 되고 싶은
사람들 이었다.

나는 어느쪽에도 포함되지 않은 아웃사이더 였다. 현실의 부조리에 대항하거나, 미래에 대한 대비를 하기 보다는
그저 주어진 자유를 누리며 가볍게 산 편이었다. 집안에 큰 시련이 있던 탓에 학비를 직접 벌어야 했지만 강남에서 족집게 과외 선생으로 소문이 난 바람에 비교적 쉽게 학비를 조달할 수 있었다. 

0121.jpg

졸업사진. 당시엔 어학연수라는 문화는 없었고 배낭여행도 한 과에 한두명 정도만 경험할 정도였다

학문 ?

수학을 못해 문과를 택했는데 "‘콤퓨타’가 모든 집에 깔리는 시기가 10년안에 올것" 이라는 소신으로 응용통계학을 전공한 덕분에 4년 내내 수학 시험을 봐야했다.. (난 내가 살면서 시험에서 빵점을 맞게 될지는 상상도 못했다) 덕분에 공부를 잘 하지 못했다.

“군대 갔다 오면 사람된다 “는 말은 내게도 딱 들어 맞는 말이었다. 아니 사실 정확히 말하면 군대가 사람을 만들기 보다는
제대후 처음으로 부딪히게 되는 “현실” – 가장 큰 현실은 먹고 사는 것 이고, 군대는 우리 생에 마지막으
로 먹여주고 재워주는 집단이니까 - 이 사람을 만들었다는 편이 옳을 것 같다.

0216.jpg

군대에서는 포병 -군악대-공관병 등의 보직을 거쳤다. 군악대 시절 사진 / 맨뒷줄 좌측에서 네번째가 필자.

지금도 가끔 동창들을 만나면 “우리가 10년 늦게 태어났으면 취직도 못했을 것” 이라고 고백(?)할 정도로 당시엔 “취업난”이란 말 자체가 없었다. “가고 싶은곳”을 가느냐  “갈수 있는 곳”을 택하느냐 정도의 차이만 있었을 뿐 웬만하면 취업은 다 했다. 공부 못한 내게도 “갈수 있는 곳”은 있었다.

0316.jpg

첫직장인 코오롱 그룹 신입사원 연수 중 동기들과. 우측 앞열에 턱괴고 있는 사람이 필자

첫직장인 코오롱에서

내가 처음 받은 월급은 70만원 정도 였다. 매년 오르는 액수래봐야 고작 3-40만원 정도 였는데 그나마 IM
F 여파로 연봉이 오르긴 커녕 깎이는 바람에 퇴직할 당시, 서른이 된 내 월급은 여전히 초봉 수준이었다. 
공부 잘해서 금융권에 취직한 친구들 중엔 연봉이 내 세배인 경우도 있었으니 학교든, 군대든 늘 남과 같
은 조건 하에 놓여있다가 처음으로 세상의 불공평함(unfair)을 실감한 시기였다. 그리고 그 불공평함의 수혜
자가 되느냐 피해자가 되느냐를 결정하는 것은 본인 자신이라는 걸 깨달았던 시기이기도 하다. 1/3 수준의
연봉은 대학시절 내 삶이 받은 성적표나 다름없는 것이었다.

0416.jpg  

아직까지 보관중인 첫직장의 급여 명세서 / 왼쪽이 97년,오른쪽이 98년 급여다. 1년동안 연봉이 몇십만원 오른셈이다.

입사후 1년이 지나자 104명의 입사동기가 하나 둘 퇴사하기 시작했는데 내 눈에만 그렇게 비친건지는 
몰라도 직장을 박차고 나가는 순서가 집안이 좋거나 능력이 뛰어난 순 이었던 것 같다. 소위 말해 대안을 가지
고 있는 동료들은 선택이 자유로왔던 거다.

당시 나는 서울 가장 싼 곳에 반지하 월세 방한칸 얻어 혼자 먹고 자던 처지였다. 회사를 그만두면 당장 하
루도 먹고 살 방법이 없는 나로서는 그저 소처럼 일하는 방법 밖에는 달리 도리가 없었다. 구체적인 목표
가 없던건 아니었으나 그 접근법은 지극히 현실적이어서 “이회사 사장이 되려면 내 동기 100명 내 아래위 동
기 각각 100명 총 300명중에서 일등하면 되는 것.” 이란 생각만 품고 살았다. 단 하루 휴가도 쓰지 않고 주말
도 없이 새벽에 출근해 밤 11시에 퇴근하는 생활이 5년간 이어졌고 그러다 보니 300명중에 1등은 아니어도 적
어도 동기 중에 가장 진급이 빠른 상태에 이르렀다. 그리고 이십대를 마감하던 해 사표를 내고 사업을 시
작했다. 사업 밑천은 이십대의 반을 털어 배운 일. 그게 다였다.

0515.jpg

일본(좌) 밀라노(우) 출장중 사진. 내 해외 여행경험의 90%는 코오롱 시절의 출장이었다. 금전적으로나
시간적으로나 요즘 젊은층 처럼 해외여행을 자유롭게 다니지 못하던 시절이었기 때문에 출장을 자주갈수
있었던 건 큰 행운이었다.

나는 인생은 후불제라고 생각한다.

하루 15시간 일하고 70만원의 월급을 받으며 20대를 보냈는데 지금은 그 보다 훨씬 적게 일하면서 수십배의 돈을 벌고 있다. 그 이유가 내 실력이 그 시절에 비해 수십배 향상된 탓이라고는 생각하지 않는다. 다만 그
때 받을 보상을 지금 후불로 받고 있다는 생각이다.

피카소는 단 몇분만에 초상화 한장 그려주고 엄청난 돈을 받으며 “그림 그리는데는 몇분 안걸렸지만 이렇게 받는데 몇십년 걸렸다”고 했다. 대기업의 중역과 말단 직원의 연봉은 수백배 차이가 나지만 그렇다고 해
서 그 중역이 연봉차이 만큼의 실력을 가지고 있는 것은 아니며 연봉차이의 시간만큼 더 일하는 건 더더욱 물리적으로 불가능하다.

열심히 산 모든 이는 이십대에 유보되었던 보상을 언젠가 후불로 받게 되며 그 액수와 시기가 조금씩 다
를 뿐이라는 생각이다. 인생은 후불제고 얼마를 받느냐를 결정하는 시기가 바로 이십대다. 바꿔 말하면 인생을 즐기기 위해 선불을 지불하는 시기가 바로 찬란한 이십대다. 그런 이유로 이십대에 하는 모든 일들중 쓸
모 없는 일이란 하나도 없다.

  sign1.jpg

 

출처 : http://www.youngsamsung.com/twenty.do?cmd=view&seq=3&tid=141&mid=7

?

자유 게시판

자유롭게 글을 올려주세요.

List of Articles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475 일반 女몸매에 집착하는 남자의 심리, 알고보니… JaeSoo 2011.11.21 7612
474 일반 힙이 2cm 커서 해고당한 25세 모델? file JaeSoo 2012.03.10 7304
473 뉴스 휴대전화 요금 20% 할인…대상은 누구? 어떻게? file JaeSoo 2015.05.11 789
472 일반 회식의 정석 자두리 2016.10.28 113
471 일반 화성인 바이러스 - 큰 가슴 때문에 발레를 포기한 G컵 발레리나 장진화 file JaeSoo 2013.05.01 9027
470 화분 아이스크림 만들기 file JaeSoo 2011.10.10 9323
469 뉴스 화마 속 온몸으로 불길 막은 '모정' file JaeSoo 2013.12.12 2455
468 일반 화류계 은어 정리 부장 2014.07.18 1820
467 일반 홍아름 사극 '무신' 노출 신 - 볼매녀(볼 때마다 매 맞는 여자) 등극 file JaeSoo 2012.02.14 11136
» 일반 홍보대행사 프레인 대표 여준영 (영삼성이 만난 사람들) file JaeSoo 2013.07.04 4925
465 일반 홍민정 아나운서 몸매 자랑 김지현 2016.12.07 538
464 일반 호텔626 (원제 : hotel626) JaeSoo 2009.10.21 9408
463 일반 현직 강남유흥업소 부장이 쓴다. 살이되고 피가되고 떡이되는 강남 유흥정보! file 부장 2014.05.14 1719
462 일반 현아 합성 사진 file JaeSoo 2014.06.05 3681
461 일반 현대인의 필수품이 된 정수기에 얽힌 물의 비밀! 미네랄의 역설! JaeSoo 2012.09.14 5727
460 뉴스 행복한 부부생활 하려면, 참지말고 `화` 내라! file JaeSoo 2012.08.08 6312
459 일반 한정식 청록 (충무로) file JaeSoo 2013.10.08 4318
458 한달간 써본 파인드라이브 iQ 3D 2000 6가지 아쉬운점또는 개선사항 file JaeSoo 2011.09.04 15870
457 일반 한국에 사는 러시아 10대 소녀 file 한한 2016.07.04 527
456 뉴스 한국노바티스 “피부과 약물, 갈더마코리아에 위탁 판매” file JaeSoo 2012.11.02 5546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24 Next
/ 24

 

■ 즐겨찾기 - 가족
JAESOO's HOMEPAGE YOUNGAE's HOMEPAGE 장여은 홈페이지 장여희 홈페이지 장여원 홈페이지

■ 즐겨찾기 - 업무
알리카페 홀릭 숭실대 컴퓨터 통신연구실 (서창진) 말레이시아 KL Sentral 한국인 GuestHouse

■ 즐겨찾기 - 취미
어드민아이디 유에코 사랑회 아스가르드 좋은사람/나쁜사람 JServer.kr 제이서버 메타블로그 재수 티스토리

■ 즐겨찾기 - 강의, 커뮤니티
재수 강의 홈페이지 한소리 VTMODE.COM 숭실대 인공지능학과 숭실대 통신연구실


PageViews   Today : 538   Yesterday : 1,880   Total : 61,433,255  /  Counter Status   Today : 285   Yesterday : 853   Total : 3,341,175
Site Info   Member : 1,395  /  Total documents : 7,156   New documents : 0  /  Total comments : 516

design by by JAESOO.com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